16년 전 인간극장에서 ‘두더지 포획기’로 농민들에게 실컷 비웃음 당하던 할아버지의 근황

발명가라고 하면 어렸을 때 누구나 한 번쯤은 꿈꿔봤을 직업(?)입니다.

그러나 어른이 되어서까지 그 꿈을 가지고 사는 사람은 거의 없죠.

맞습니다.

‘거의’ 없습니다.

그건 다시 말해 있기는 있다는 이야기고, 사실 그런 사람들의 노력 덕에 우리가 점점 더 편리하게 살 수 있는 것일 텐데요.

하지만 누구나 성공하고, 누구나 대박 발명품을 만들 수 있는 것도 아니죠.

16년 전, 인간극장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두더지 포획기’ 발명가로 알려진 사람의 근황입니다.

2006년 KBS의 인간극장에 출연한 ‘발명가’ 임구순씨.

그는 어려운 형편속에서 살아왔지만 자신이 농사를 지으며 몸소 느낀 불편함을 토대로 발명품을 만들었습니다.

바로 ‘두더지 포획기’였는데요.

두더지는 땅속을 다니며 농작물의 뿌리를 건드려서 농사를 망치는 녀석들입니다.

자신이 발명한 두더지 포획기에 자부심이 있던 임구순씨는 당시 농업박람회가 개최된다는 소식을 듣고 자신이 직접 발명품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시작부터 쉽지가 않았습니다.

박람회장에는 아예 들어가지도 못했던 것입니다.

이유는 박람회에는 농기구만 참여할 수 있는데, 두더지 포획기는 농기구가 아니라는 것.

결국 박람회장에는 들어가보지도 못한 임구순씨는 박람회장 바깥, 논두렁에서 직접 홍보에 나섭니다.

“농사 짓는 분들, 두더지 잡는거. 두더지 백발백중 잡히는 거예요.”

이런 임씨의 소개에 돌아오는 것은 실망스러운 반응이었습니다.

“없어유. 두더지가 어디있슈.”

결국 임구순씨는 실망감만 가득 안고 집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그날 밤 잔뜩 풀이 죽은 채로 귀가한 임씨는 “두더지 피해 보는 사람들이 글자만 봐도 쫓아와 물어볼 줄 알았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전혀 관심이 없었고, 오히려 비웃음만 당한 상황이었죠.

끝내 임구순씨는 방송에서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임씨는 원래대로 전자상가에 다니는게 나았겠다,며 자책하기까지 했습니다.

그러나 아내는 그런 임씨를 격려했습니다.

“그게 뭐가 필요해, 돈이. 돈 좀 안 벌리면 어뗘? 남의 집 전등 달러 다니는 것보다 지금이 훨씬 멋있어. 당신은 그래도 발명이라는 것을 하고 싶어 했잖아”

임씨는 이 말에 더욱 서럽게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그리고 16년이 흐른 지금, 임구순씨와 그의 발명품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놀랍게도 해외에서 대박이 났다고 합니다.

임구순씨의 두더지 포획기는 땅에 꽂아 놓으면 두더지가 땅속들 지나다가 센서를 건드리면 잡히는 방식이라고 하는데요.

이 방식이 굉장히 획기적인 방식이라 특허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특허를 받은 이후, 해외에서는 관심이 쏟아지며 불티나게 팔려 결국에 임구순씨는 건물주가 되고 말았습니다.

기승전 건물주.

건물에 ‘두더지포획기’라는 간판도 달고, 자신만의 작업실 공간도 만들었으며, 같은 건물에서 아들이 식당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자신이 원하는 꿈을 포기하지 않고 이뤄낸 멋진 사람의 이야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