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동안 미군이 크리스마스 기간을 틈타 첨단장비로 남태평양의 작은 섬들에 시행중인 작전

크리스마스 공수 작전
(Operation Christmas Drop)

1952년 남태평양 미크로네시아 환초 위를 정찰비행 중이던 B-29 승무원들은 지상에서 자신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현지 원주민들을 발견합니다.

승무원들은 답례로 기내에 있는 물건들을 낙하산에 묶어서 투하해줬다고 합니다.

사실 당시 별 대단하지 않은 휴지, 생수, 간식같은 것들이었는데, 그걸 주운 원주민들은 너무나도 기뻐했고 미군들은 이에 큰 감동을 느꼈다고 하는데요.

이 비행을 시작으로 이 동네를 들르는 미군 정찰기들은 원주민들에게 낙하산으로 선물을 투하해주는 관습이 생겼다고 합니다.

태평양 사령부에서도 승무원들의 이런 돌발행동을 크게 나쁘게 생각하지 않고, 오히려 1년에 1번씩 미크로네시아 전체의 외딴 섬들에 생필품을 공급해주는 계획을 세워 정식으로 작전계획으로 포함시켰다고 하는데요.

작전명은 작전 수행 기간이 12월 초라는 것을 감안하여 오퍼레이션 크리스마스 드랍, 즉 크리스마스 공수 작전이라고 정해졌습니다.

사실 남태평양의 섬들은 식량 같은 것은 자급자족으로 크게 문제가 없지만, 공산품, 특히 생필품이나 의약품은 정말 부족한 실정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도 내륙에서 멀리 떨어진 섬들은 배를 타고 나가서 사와야하는 것처럼 여기 사람들도 마찬가지인 것이죠.

그런 의미에서 미군들의 이런 물자 공급은 정말 귀중한 선물입니다.

12월이 되면 미군이 각 섬 지역에 ’12월 00일 00시에 투하하겠다’고 미리 알려준 후, 주민들이 다칠 수 있으니 일부러 얕은 바닷가에 투하한다고 합니다.

현재는 호주, 뉴질랜드군과 일본의 해상자위대까지 같이 참여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한 번에 투하되는 물자의 양은 약 180kg 정도며, 작전 기간 동안 약 30여톤 정도를 투하한다고 합니다.

대부분 미국 자선단체에서 기부받은 물건들로,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간식, 장난감, 주방용품 등도 있습니다.

미군이 이 작전을 통해 얻는 것은 원주민들의 진심어린 감사인사 뿐, 다른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미국 태평양 사령부는 ‘공수작전능력 향상’이라는 이유를 달아 무려 70년 넘게 계속해서 이 작전을 수행 중이라고 합니다.

원주민들에게는 2차 대전 때 그들의 할아버지들이 봤다는, ‘거대한 새를 타고 와서 먹을 것을 주고 병을 고쳐주던 하얀 신들’에 대한 전설이 전해져 온다는데요.

이 전설은 현재 진행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