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세 할머니가 한 평생 모은 3800만원으로 경찰견들을 위해 남기고 간 선물

경찰견들은 위험한 현장에서 항상 사람보다 먼저 위험과 마주치곤 합니다.

미국의 한 할머니도 경찰견들을 보고 안타깝다는 생각을 했던 모양입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살고있던 90세의 할머니, 파멜로 몹스는 어느 시위현장을 지나가다가 출동한 경찰견들을 봤다고 합니다.

경찰관들과 함께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경찰견들을 본 할머니는 문득 생각했습니다.

“항상 위험한 상황에서 먼저 진입하는 것은 경찰견들인데, 왜 방탄조끼를 입지 않는걸까?”

방탄조끼.

특히 미국은 총기 소지가 허용되어 있는 국가이기 때문에, 범죄에 총기가 사용되는 경우가 많았고 당연히 경찰견들이라고 총알이 알아서 피해가지는 않죠.

파멜라 할머니는 경찰견도 당연히 안전한 대우를 받아야 마땅하고, 방탄조끼를 꼭 입고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얼마 전, 파멜라 할머니는 90세로 돌아가셨다고 하는데요.

세상을 떠나기 전, 할머니가 평생동안 모은 3만 2천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3천8백만원을 기부했다고 합니다.

현지 경찰견들이 입을 방탄조끼를 사는데 써달라면서 말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정말 놀라운 선물’이라고 감격스러워 했고, 할머니가 기부한 돈은 모두 경찰견들에게 방탄조끼를 공급하는데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경찰견들이 파멜라 할머니 덕에 조금 더 안전한 환경에서 임무를 다 할 수 있게 되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