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에 갔던 26세 남성이 2주만에 사망한 이유

중국 후난성에 있는 류궈판이라는 26세 남성이 치과에 갔다고 합니다.

치과에 간 이유는 바로 사랑니 때문.

사랑니를 뽑고 집에 돌아온 남성은 이상함을 느낍니다.

바로 발치 후, 피가 멈추지를 않았던 것입니다.

너무나 불안했던 이 남성은 중국의 커뮤니티 사이트(지식인 같은)에 자신의 사연과 함께 피가 멈추지 않는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사진은 모자이크가 되어있지만 결코 적은 양이 아니었던 것 같은데요.

얼굴 옆쪽에도 핏자국이 보일 정도로 흐른 모양입니다.

글을 올린 다음날, 급히 치과로 가서 다시 봉합수술을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상태가 계속 좋아지질 않고, 발치 한 날로 10일째 되는 날 ‘이대로는 안되겠다’는 생각에 다시 병원으로 가려고 운전대를 잡았습니다.

그러나 통증이 너무 심해 운전을 하지도 못할 정도였고, 다행스럽게도 근처에 경찰이 있어 도움을 받아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합니다.

병원에 도착한 남성은 상태가 이상했습니다.

체온은 40도를 넘었고 백혈구 수치가 증가했으며, 병원에 도착한지 이틀 뒤에는 증세가 계속해서 안좋아져 중환자실로 옮겨지기까지 했습니다.

결국 병원에 입원한지 4일째 되는 날, 그러니까 발치한 날로부터 2주째 되는 날 남성은 숨을 거뒀습니다.

사망원인은 뇌출혈로 인한 패혈증, 뇌탈출이라고 하고, 병원측에서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에 걸려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유족들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류궈판의 누나는 바로 전 해에 맹장수술을 받을 때만 해도 전혀 문제가 없었다며, 지병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족들은 현재 치과를 상태로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입니다.